youngsus.egloos.com

明과 冥의 경계에서

포토로그 방명록 이글루스 로그인




박용오 전 두산그룹 회장 사망

사피윳딘입니다.

박용오 전 두산그룹 회장(현 성지건설 회장)이 자택에서 목을 매 숨졌다는 뉴스를 봤습니다. 뭐, 일단 공식적으로는 심장마비로 사망한 것으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만, 경찰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자택에서 목을 맸다고 하네요.

예전에 두산그룹을 운영하다가 일명 "형제의 난" 에서 밀리면서 두산그룹에서 떠난 후, 성지건설을 인수해 운영해오는 중 사업에 따른 스트레스 때문에 자살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하네요.

최근 너무나 죽음이 많아서 누군가 죽었다고 하면 가슴부터 철렁내려 앉는 것 같습니다. 거기에 자살이라는 소리를 들으니 더더욱 그런 것 같네요. 특히 최근에는 어린 소년소녀들부터 사회 저명인사들까지 자살이 너무나 흔해지다보니 누군가 자살했다는 소리를 들으면 가슴이 자꾸 답답해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더더욱 답답한 건 그 릴레이가 끊길 기미가 전혀 보이고 있지 않다는 겁니다. 한 사람이 자살하고, 또 누군가 자살하고, 또 누군가 자살하고.... 자살하는 분들의 상황과 이유는 모두 다르지만, 공통점은 삶을 포기할 정도로 괴로웠다는 것이겠죠. 그런데 그런 분들이 세상에는 너무나 많습니다. 

어찌 보면 세상의 모든 것을 다 가진 사람들도 똑같이 괴로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있는 사람은 있는대로, 없는 사람은 없는대로 똑같이 괴로워하고 있죠. 문제는 그 괴로움을 어느 누구도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겠죠. 

"너는 나보다는 훨씬 낫지 않느냐?"

... 글쎄요. 나을까요? 솔직히 모르겠습니다. 두산 건설 전 회장 정도면 저보다는 훨씬 월등하게 행복했어야 할텐데 저는 살아있고 그 분은 돌아가셨습니다. 노 전 대통령도, 정몽헌 회장도, 최진실씨도, 장국영씨도 저보다는 훨씬 훌륭하시고 저보다는 훨씬 사회적인 성공을 이루신 분들인데 스스로 목숨을 끊으셨습니다. 그런데 저는 살아있습니다.

저는 그분들보다 행복할까요? 적어도 비난을 그분들보다 덜 받으니까 행복할까요? 하지만 돈은 그분들이 훨씬 많았을텐데? 돈이 많으니까 더 할 수 있는 것이 더 많으니까 더 행복했어야 하지 않을까요?

... 솔직히 모르겠습니다. 그냥 머릿속이 복잡해지네요.

다만, 행복이라는 건 그리 간단한 것은 아니라는 생각만 듭니다. 돈이 많아도, 사회적으로 성공했어도 그것이 행복으로 직결되는 건 아니라는 점은 확실한 것 같아요.

어쨌든 솔직히 이제는 어느 누구도 자살 같은 건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사랑스러운 어린 학생들도, 우리 아름다운 청년 처녀분들도, 우리 멋진 형님 누님들도, 우리 듬직한 아버님 어머님들도, 우리 존경하는 할아버님, 할머님들도.... 어느 누구에게도 부디 자살에 이를 정도의 괴로움이 이르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비록 그 바램이 부질없다는 걸, 제가 할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다는 걸 알지라도.... 말이죠.

그리고, 마지막으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덧글

  • rumic71 2009/11/04 13:23 # 답글

    저같은 비천한 인간도 배불리 먹고 살 수 있는 나라 만드는 데 기업인들의 공로가 태산 같은데...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사피윳딘 2009/11/04 13:24 #

    그분들도 고생 많이 하신 건 사실이니까요... 고인의 명복을 빌 따름입니다.
  • 피어나는꽃 2009/11/04 17:01 # 답글

    너무 뜻밖의 뉴스라 무척 놀랬습니다.
    이자리를 빌어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사피윳딘 2009/11/05 02:34 #

    네. 저도 많이 놀랐습니다. 진짜 고인의 명복을 빌 따름입니다.
  • 코토네 2009/11/04 20:15 # 답글

    또 자살 소식인가요... 뉴스를 보고서 많이 놀랐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사피윳딘 2009/11/05 02:35 #

    네. 또 자살이라 참 답답하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개미 2009/11/06 08:19 # 답글

    자살이라...
    요즘 들어 심심하면 자살 소식이 전해집니다. 이거... 사회가 어찌 될런지...
    건강한 사회의 척도가 자살율이란 것도 있었는데 말이죠...
    대한민국은 건강한가요?
    아쉽기만 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사피윳딘 2009/11/06 13:50 #

    확실히 한국이 여러가지로 힘든 것 같습니다. 그저 고인의 명복을 빌 따름입니다.
  • 2009/11/06 11:10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사피윳딘 2009/11/06 13:58 #

    글쎄요. 저는 좀 보는 관점이 다릅니다. 인생의 존재 의미가 사후에 있을 수도 있지만 생전에 있을 수도 있지 않겠습니까. 사후도 중요하겠지만 그와 동등하게 삶 또한 중요한 것이라고 봅니다.

    따라서 자살을 대하게 되면 그 분의 삶이 그렇게 간단히 버릴 수 있는 것이었을까... 하고 고민을 하게 되더군요. 1년을 살았던 100년을 살았던 그 분의 삶은 어떤 의미로든 가치를 가진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말씀하신대로 푹 쉬실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원생군 2009/11/06 11:37 # 답글

    아까운 소식이었습니다. 그저 고인의 명복을 빌 뿐입니다.
  • 사피윳딘 2009/11/06 13:58 #

    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 입력 영역


리얼센스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