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sus.egloos.com

明과 冥의 경계에서

포토로그 방명록 이글루스 로그인




오랜만에 수제 버거 먹었습니다.

사피윳딘입니다.

어제 오랜만에 예전 직업 학교에서 함께 공부했던 형님과 만났습니다. 저한테 의뢰하실 일도 있다고 하시고, 맛있는 밥도 사주시겠다고하셔서 좋다고 룰루랄라 나갔죠.

그렇게 그 형님과 같이 먹게 된 것이 바로 수제 버거. 사실 저는 햄버거를 그리 자주 먹는 편은 아닙니다. 이유는 패스트푸드 점에서 판매하는 햄버거는 가격 대 성능비가 그렇게 높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고, 수제 버거의 경우는 가격의 압박 때문에 개인적으로 좀 꺼리는 편이기도 하고요.

그런데, 어제 형님께서 사주신다고 하셔서 진짜 오랜만에 수제 버거를 사먹게 되었습니다.

사실 원래 수제 버거 하면 크라제 버거 정도만 생각하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많이 있더군요. 제가 어제 먹었던 곳은 신천역 먹자골목 안에 있는 Mr.Big이라는 수제 버거 체인점이었는데 생긴지 얼마 안 되는 것 같았습니다.

들어와서 가격을 보니 예상대로 그리 저렴한 가격은 아니더군요. 가장 저렴한 오리지널 버거 1인분이 5,900원. 그 다음 단계 버거들이 6,900원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수제 버거라는 점을 생각하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가격이었습니다. 그리고 수제 버거라면 오리지널 버거라고 해도 충분히 그 성능을 보장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죠.

그래서 저는 오리지널 버거 시켰습니다. 형님은 TG 버거라고 그 다음 단계의 버거를 시키셨고요.


제가 시켰던 오리지널 버거입니다. 크기는 그냥 보통 정도더군요. 다만, 역시 수제 버거 답게 야채의 신선도가 남다릅니다. 패티 역시 냉동 패티와는 다르게 신선도가 살아있었고요.

재료가 신선해서 그런지 맛도 괜찮은 편이었습니다. 씹히는 패티의 질감이나 사각사각 씹히는 야채의 식감이 꽤 마음에 들더군요. 확실히 이 맛에 수제 버거를 먹는다 싶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가장 저렴한 오리지널도 이 정도니... 자연스레 이 다음 단계의 햄버거(즉, 형님 햄버거)에 눈이 가더군요.


이것이 형님이 시키신 TG버거. 오리지널 버거와의 차이는 발사믹 소스랑 베이컨 추가라고 합니다. 왼쪽에 살짜쿵 삐져 나온 베이컨이 가장 눈에 띄더군요.

제가 눈독을 들이고 있는 것을 느끼신 형님께서 흔쾌히 제 버거 나머지 반쪽과 바꿔주신 덕분에 낼름 먹었습니다. 베이컨의 짭쪼름한 맛과 새콤달콤한 발사믹의 맛이 먼저 느껴지더군요. 역시 이것도 괜찮았습니다.

사실 수제 버거들의 경우는 그 비싼 가격 때문에 섣부르게 다가가기가 뭐한 경우가 많은데요. 최근에는 실제 패스트푸드 고급 버거 가격 정도면 수제 버거 저렴한 것을 어렵지 않게 즐길 수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기본 버거이긴 하지만... 패스트푸드 버거들에 비해 이 기본 버거의 경우, 재료의 신선함과 식감면에서 훨씬 우월한지라 이외로 선택해도 후회는 안 하게 되더군요. 이곳 Mr.Big 역시 재료들의 신선함이 꽤 좋았습니다.

다만, 이태원 근방의 양 많고 푸짐한 수제 버거와는 비교할 수 없겠죠. 양은 일반 햄버거 정도의 크기인지라 예전 크라제 버거에서 느꼈던 푸짐함은 느낄 수 없었습니다. 양이 많으신 분들 입장에서는 좀 부족하다 싶을 것 같네요.

어쨌든, 집 근처에 이런 수제 버거 점이 생겨서 앞으로 햄버거 땡길 때 가끔 이용해도 괜찮겠다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고급 수제 버거는 너무 비싸서 못 건드리겠지만 말입니다....






덧글

  • 고선생 2011/02/01 07:10 # 답글

    수제버거가 별건가요, 자동화된 데움조리가 아닌 직접 찬찬히 만들면 그게 수제죠. 집에서 만들어먹는것도 수제고 ㅎㅎ 한국에선 식재료 가격이 만만치 않아서 집에서 수제버거를 만들어도 딱히 싼건 아닐텐데.. 어쨋든 가격은 물가대비 괜찮은것 같네요.
  • 사피윳딘 2011/02/01 09:21 #

    그렇죠. 집에서 만들어 먹는 것도 확실히 수제 버거네요. 사실 재료만 신선한 것 있다면야 저렇게 만들어 먹을수도 있긴 한데... 역시 몇인분용으로 사야 하니... 어쨌든 딱 혼자 먹기에는 적당한 것 같습니다. ^^
  • gforce 2011/02/01 10:38 #

    실제로 고기를 갈아서 패티를 만들어야 "수제"라고 할 수 있겠죠.
  • 사피윳딘 2011/02/01 19:42 #

    네. 그렇겠죠. 물론. ^^
  • 比良坂初音 2011/02/01 08:04 # 답글

    우왕 맛나보입니다T-T
    .....하지만 제가 먹을 수 있는건 패스트 푸드 뿐....T-T
    빅맥은 싫으니 유러피언 프리코 치즈나 런치로 먹어야....
  • 사피윳딘 2011/02/01 09:23 #

    네. 맛있었어요. 일단 재료의 신선함이 아주 끌렸습니다. ^^
    그런데 저도 근처에 저 가게가 있는 줄 몰랐으면 아마 패스트푸드 먹었을 듯...
  • 김사츄 2011/02/01 10:47 # 답글

    이런 류의 햄버거는 맛도 비주얼도 다 좋은데, 입이 작은 나로선 한입 딱 통크게
    뜯어먹기가 어렵다는 게 맘이 너무 아픙..
  • 사피윳딘 2011/02/01 18:00 #

    근데 이거 크기가 일반 버거 정도. 빅맥보다 약간 큰 정도인지라 한손에 들어가. 그래서 먹기가 그렇게 불편하지는 않았음....
  • 리리안 2011/02/01 11:14 # 답글

    크라제 버거보고 우와 했다가 가격보고...ㅠ0ㅠ

    그리고 한 입에 넣기가 어렵다는 것도 단점이라면 단점입니다;;
  • 사피윳딘 2011/02/01 18:01 #

    그걸 생각하면 이 Mr.Big 버거는 크기가 딱 괜찮은 편이군요. 일반 버거보다 크긴합니다만... 저렇게 반으로 나뉜 상황에서 한 손으로 잡기가 괜찮았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리얼센스위젯